尹·李 “김종인 역할할 때” 선대위 합류 요청…金 “후보가 결정해야”

뉴스1 입력 2021-11-15 12:33수정 2021-11-15 1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에서 열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석 김 전 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김동연 전 부총리, 윤 후보, 김 전 비대위원장, 금태섭 전 의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021.11.15/뉴스1 © News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윤석열 후보 선대위 합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윤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는 15일 공개적으로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요청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같은 요청에 “후보가 결정할 일”이라며 윤 후보의 결단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기념회 축사에서 “정치 개혁뿐 아니라 국가 대개조가 필요한 시점에 김종인 박사께서 역할을 해야 할 때가 다가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정치에 입문한 지 얼마 안 됐지만 정권교체와 국가 개혁의 대장정을 걸어 나가는 시점에서 그동안 쌓아오신 경륜으로 저희를 잘 지도해주시고 잘 이끌어주시기 부탁드리는 마음”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윤 후보는 “지금까지 살아오신 궤적을 보면 어느 쪽도 아니고 늘 국민만 생각하고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나라 잘되는 문제에 대해 실용주의 철학으로 가득한 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김 박사께서 역할을 하셔야 할 때”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행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영입에 대한 질문에 “선대위 구성은 잘 진행되고 있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 역시 이날 축사에서 김 전 위원장에 대해 “정치 방법론, 가야할 방법에 대해 가장 많은 영향을 주신 분”이라며 “이번 선거(대선)에서 많은 역할을 해 주실 것이라 확신한다”며 “(김 전 위원장을) 스승, 동지로서 선임 당대표로서 어른으로서 잘 모시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젊은 세대가 김종인에게 경제 민주화가 무엇인지 물으면 저는 항상 그렇게 답한다. 경제 성장의 과실이 민주적 절차를 통해 모두에게 분배되는 것”이라며 “이번 대선에 그 가치가 녹아내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와 이 대표의 러브콜에도 김 전 위원장은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김 전 위원장은 행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도움을 요청했다’는 질문에 “그렇게 얘기가 되면 도와줄 수도 있다”고 답했다.

다만 ‘선대위에서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서는 일체 아무것도 모른다”고 즉답을 피했다.

일부 언론에서 ‘김종인-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상임선대위원장’이란 보도가 나왔다는 질문에는 “나는 처음부터 얘기를 안한다”며 “선대위를 어떻게 구성하느냐 안 하느냐 얘기는 후보 본인의 생각인 것”이라며 “뭔가 짜여지면 그 때 판단하는 것이지 미리 어쩌고저쩌고 얘기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신이 합류하기 위한 선대위 환경에 대해서도 “환경은 선대위가 마련된 다음 보고 판단하는 것”이라며 “내가 미리 뭐라고 얘기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오는 20일 선대위 합류여부에 대해 “시간표도 모르고 내용도 모른다. 아무것도 모른다”고 했고, 선대위 출범시점에 대한 질문에도 “선대위 구성은 후보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지 제3자가 뭐라고 할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이날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과 선대위 관련 합의, 당 사무총장 교체 등 선대위를 둘러싼 각종 질문에 웃음과 함께 “조금만 기다려주시죠” “지켜보십시오” 등의 대답으로 즉답을 피했다.

윤 후보는 이날 김무성 전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연대를 강조하며 김종인.이준석 두 두사람이 ‘분열정치’를 한다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말하는 것에 대해 일일이 입장이 있겠느냐”고 했다.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면서 이준석 대표와 갈등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질문에는 “매번 나가야 하는 것도 아니고, 오늘 조찬 약속이 미리 정해져 있기 때문에 최고위에 나가기 어렵다고 미리 다 얘기했다”고 했다.

이용호 의원과의 이날 조찬 회동에 대해서는 “그냥 식사 한번 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