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번 대선 3자 구도…이재명으로 윤석열 못 이겨”

뉴스1 입력 2021-11-14 10:55수정 2021-11-14 1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돌봄 사각지대와 영케어러 문제 대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12/뉴스1 © News1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14일 이번 대선을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제3지대 간 ‘3자 구도’가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로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이길 수 있는지 국민들이 의구심을 가진다”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KBS1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정권교체 흐름은 지난 재보궐 선거에서 드러났고, 촛불정부에 대한 실망, 내로남불 정치에 대한 실망이 정권교체 열망으로 확대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이 후보가 더 개혁적이고, 진보적인지 회의감이 확산되고 있다”며 “여러 도덕적 결함이 꺼림칙하고, 대장동 사건은 국정운영책임자로서의 자격을 논하는 데 있어 결정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년에 선출될 대통령은 무엇보다 부동산 문제 해결 가능성을 갖춰야 하는데, 이 후보가 억강부약, 불로소득 환수를 외쳐왔지만 과연 그럴 능력과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매우 커졌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심 후보는 “예전에는 양당의 본선 후보가 확정되면 40% 이상 지지를 얻었는데 요즘에는 30%대 머물고 제3지대를 지지하거나 찍을 사람이 없다는 시민들이 30%를 차지해 3·3·3구도로 진행되는 듯하다”며 “국민들이 양당 후보의 가능성을 점검해보겠지만 도저히 안 된다고 하면 전략을 바꿀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 후보는 윤석열 후보에 대해 “아무리 우리나라 정치가 후진적이라도 검찰총장 퇴임 4개월 만에 대선 후보가 되는 것은 난센스 아닌가”라며 “고발사주 의혹을 봐도 일체 정치경험 없는 분이 대통령이 됐을 때 빈구석을 공작정치 방식으로 메우지 않겠나 우려가 크다”고 꼬집었다.

민주당과 후보 단일화 가능성은 재차 일축했다. 심 후보는 “대선에서 투표한 사람이 대통령이 되지 않는다고 사표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선은 투표로 시대정신을 제시하는 것이고 제가 만약 사퇴하면 양당이 대변하지 않는 논동자, 자영업자, 청년, 여성 등 보통시민의 목소리는 배제된다”고 강조했다.

향후 민주당이 정의당에 노동부·환경부 장관 입각 등 연정을 제안할 경우에도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심 후보는 “장관 한 두 사람 발탁된다고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느냐”라며 “이 당, 저 당 인물 발탁하는 게 아니고 정당 간 협상으로 정책을 합의하고 권력지분에 동참하는 책임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