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호중 “대장동 특검 협상 가능…누가 피하는지 모르겠다”

입력 2021-11-12 09:28업데이트 2021-11-12 09: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목동 CBS에서 열린 2021 생명돌봄국민운동캠프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1.1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대장동 특검과 관련해 “얼마든지 (야당과) 협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과의 인터뷰에서 “저희는 특검을 피하려는 의도가 아니라 검찰 수사에 반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해온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건부 (특검을) 이야기했는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강조한 것은 대개 특검이 논의되면 검찰 수사가 중단되는 경우가 있었고 검찰이 수사를 중단하지 말고 철저하게 계속 수사하라는 의미를 더 강하게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검 범위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미진한 부분, 의문이 남는 부분이 많다고 본다”며 “곽상도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 퇴직금을 받았는데 그 부분도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았고 검사 출신들이 여러 명 관여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른바 ‘50억 클럽’, 박영수 전 특검을 비롯해 대장동 사건의 첫 시작인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부실수사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검 중수과 과장이라는 의혹 관련해서 제대로 (수사가) 안됐다”고 지적했다.

또 “윤 후보 아버지 집을 김만배씨 누나가 매입한 배경이 무엇인지 수사가 안 되어 있다. 이런 부분까지 함께 수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특검법 처리를 위해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제안도 제대로 하지 않고, 당장 오늘이라도 만날 수 있다고 해놓고 (오늘) 지방으로 가버렸다”며 “누가 피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주장한 동시 특검에 대해선 “(국민의힘에서) 공수처 수사를 피해 보려는 꼼수”라며 “여당에서 (고발 사주 특검을) 하자고도 안 했는데 같이 특검을 하자고 말했다. (야당 측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특검인지, 진실을 덮기 위한 특검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과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세징수법 위반 우려를 표한 데 대해 “아주 원론적인 말을 한 것(인데) 야당은 여당이 주장하는 것이 불법이라고 (잘못) 해석하는 것”이라며 “경제부총리로서 의무를 다하는 것이고 그런 견지에서 발언한 것을 합법이니 불법이냐로 해석하면 안 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