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김건희씨 또 허위이력…영부인 자격 없다 선언하라”

뉴시스 입력 2021-11-10 10:21수정 2021-11-10 1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검사 윤석열의 온실 속에서 부정부패와 비리에 가족사기단이 자랐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배우자를 향한 전방위적 맹폭을 이어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수원여대와 국민대에 가짜이력서를 제출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드러났다”며 “박사학위 논문 표절부터 주가조작 연루 의혹, 허위경력 기재까지 하나같이 다 가짜와 사기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쯤되면 김건희씨 스스로 대통령 부인이 될 자격이 없다고 선언해야 한다. 검증을 넘어 수사를 받아야 할 범죄행위들이기 때문”이라며 “윤석열 후보도 공정과 정의를 말하기에 앞서서 참담한 가족 연루 비리 의혹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이 사태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이재명 후보를 흠집내기 위해 조폭 연루설 터트리고 조폭이 짜고 조작한 가짜뉴스를 유포했던 것이 드러났다”며 “이기기 위해 주술의 힘 뿐만 아니라 악마의 힘도 동원할 태세다. 공당이기를 포기한 정치공작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조폭 박철민 측이 10억원을 줄테니 (이준석 전 코마트레이드 대표에게) 허위제보를 해달라고 부탁하고, 국민의힘에서 당시 비리 검증을 했으니 협조를 안 하면 다칠 것이라는 겁박까지 했다. 윤 후보가 도와줄 것이라는 말까지 덧붙였다고 한다”며 “윤석열·조폭·국민의힘이 한 통속, 한 편이 아닌가. 이것이 사실이라면 조폭 돈다발 사진 폭로를 이용해 대선 정치공작을 펼친 배우세력이 국민의힘과 윤 후보라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검찰 패밀리가 주축이 된 50억 사기단 재결성 방지를 해서라도 이번 정기국회 내 개발이익환수법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전날 공식화한 ‘위드코로나 방역지원금’을 ‘전국민 일상 회복 방역 지원금’으로 새로 명명했다.

이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국민들께서 이미 500일 가까이 마스크를 써왔는데, KF-94 마스크가 하나에 500원 한다. 이것만 해도 20~25만원 정도”라며 “일상회복과 함께 방역에 대해서도 국민을 지원해드려야 한다는 취지에서 지원금을 구상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