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KT ‘1000원 보상안’ 국민 정서에 맞지 않아”

뉴스1 입력 2021-11-05 17:10수정 2021-11-05 1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2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종합정책질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1.11.5/뉴스1 © News1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최근 통신 장애 관련 KT가 가입자당 평균 1000원, 소상공인에는 평균 7000~8000원 수준을 보상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국민 정서에 도무지 안 맞는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2년도 예산안 종합정책질의에서 “기업이 나름 판단한 것을 정부가 더 드리라고 할 순 없지만 기업이 국민들로부터 비판을 받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KT의 대응이) 국민과의 소통 능력이 조금 떨어졌다는 생각”이라며 “KT 지도부의 판단이 있을 것이다. 어떤 형태로든지 국민에 사과할 것이다. 사과 표현 방식이 부족했다는 것은 틀림없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조금은 부끄러운 사고가 났다. 저희도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