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 논란, 대장동 게이트 탈출 꼼수”

입력 2021-10-30 12:42업데이트 2021-10-30 12: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자가 29일 서울 채널A 상암 DDMC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선 경선후보자 제9차 토론회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10.2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 탈출 작전의 일환”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러 논란을 일으켜 이슈를 전환하려고 미끼를 던져보는 것”이라며 “특히 좌우 이념논쟁에 불을 붙여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이라는 국민의 의심을 돌파하려는 꼼수로 의심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만나 음식점 허가총량제 구상을 언급했다.

야권이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맹폭하자, 이 후보는 “당장 하자는 것은 아니다”라며 “택시 면허도 제한되고 의사도 숫자를 제한하고 대학 정원도 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대체 왜 그러는 것일까. 공약도 아니라면서, 국가정책으로 시행할 것도 아니라면서, 왜 당과의 충분한 상의도 없이 이런 말들을 툭툭 던지는 것일까”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최근 한 달여간 대장동 게이트의 늪에서 허우적댔다”며 “하루도 빠짐없이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터져 나왔고, 최측근 유동규는 구속됐다. 이재명 무죄판결 재판 거래의 의혹을 받는 김만배도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최근에는 성남도시개발공사 황무성 전 사장을 무리하게 ‘찍어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며 “앞으로 또 뭐가 튀어나올지, 어떤 증언자가 나설지 모른다”고 했다.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망이 좁혀오자, 이 후보가 고의로 논란을 일으켜 여론의 이목을 돌리고 있다는 주장이다.

윤 후보는 “국민 55%가 대장동 특혜에 이재명 후보가 의도적으로 개입했다고 믿고, 65%가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심지어 민주당을 지지하는 분들까지도 이 후보를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보고 있다. 이대로는 정상적인 선거 운동을 할 수 없는 상태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의 늪에서 빨리 탈출해야 한다는 지상 최대의 과제, 이것이 바로 ‘총량제 타령’의 배경”이라며 “방법이 하나 있기는 하다. 특검에 동의하고 수사를 받으면 된다”고 특검 도입을 재촉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