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투표 돕겠다” 尹캠프 ‘대리투표’ 논란…洪캠프, 선관위 고발

뉴스1 입력 2021-10-27 21:07수정 2021-10-27 2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갈무리. ©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캠프는 27일 윤석열 후보 캠프가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문제 삼아 “조직적인 대리투표 시도”라고 비판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 조치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날 윤석열 후보의 이창성 국민의힘 수원시갑 당협위원장의 문자메시지가 공개됐다. 이 위원장은 지난 8월 윤석열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25일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윤석열 예비후보 경기 남부권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국민의힘 수원시갑 당협위원장 이창성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11월1일과 2일(모바일 투표), 11월3일과 4일(전화투표, ARS) 등 4일간,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3차 최종 경선 투표가 실시된다”라며 “문자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서는 연락을 주시면 도와드리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대한민국과 정권교체를 확실히 이룰 수 있는 윤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25일 대전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충청지역 합동토론회에서 윤석열, 홍준표 후보가 기념촬영을 마친 후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2021.10.25/뉴스1 © News1
문제는 “문자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서는 연락을 주시면 도와드리겠다”는 부분이다.

홍준표 캠프의 조경태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문구들이 자칫 대리투표, 부정투표로 이어질 확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라며 “당 선관위에서는 철저하게 부정투표, 대리투표를 막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홍 후보는 ARS(자동응답) 본인인증을 두고서도 충돌했다.

최종 경선 투표 ARS 조사에서 ‘본인인증’ 절차를 도입해야 한다는 홍 후보 주장에 대해 윤석열 캠프의 주호영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의원이 어르신들의 투표를 방해하고 있다. 즉각 중단하라”라며 “우리 당 지지자들의 선거 참여 방해를 위해 무모한 시도를 한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강원도당에서 가진 jp희망캠프 강원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에 대해 “말 같지 않은 소리라서 대답을 하지 않겠다”라며 “그건 대리투표 방지다. 직접 투표 원칙이 있지 않나. 판사까지 한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접근을 하나 내가 참 부끄럽다”고 선을 그었다.

홍 후보 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윤 캠프는 당원을 향해 ‘대리투표 해주겠다’는 문자나 돌리려고 ARS 본인인증 절차를 극렬 반대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민의힘만 당내 경선 여론조사 시 ARS 본인인증 절차가 없다”라며 “홍 후보가 ARS 여론조사 본인인증 절차를 주장하는 이유는 ‘대리투표’ 방지 등 투표의 4원칙을 지키자는 취지에서 비롯된 최소한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여 대변인은 “가만히 보면 ARS 본인인증 절차 도입 반대, 모바일 투표 대리투표 시도 등 공정 경선을 방해하는 모든 시도는 윤 캠프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해당 문자를 보낸 윤 후보 측 이창성 위원장은 “제가 바보도 아니고 후보가 누가 될지도 모르는데 불순한 의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 위원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어르신들이 잘 모르니 알려드리는 것이다. 당에서도 그렇게 한다”라며 “클릭하면 뭐가 나오고, 선택하고 종료하면 되는 등을 알려주고 방법만 알려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에서도, 다른 후보들도 투표 방법을 알려주는 것을 보낸다”라며 “글을 어르신들이 안 읽으니, 글 대신 말로 표현만 해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윤석열 캠프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도 “최대한 많은 분들이 수월하게 투표를 하셨으면 하는 마음에 문자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 투표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문자를 발송했다”라며 “당협위원장으로서 경선 선거인단 분들께 통상적인 투표 방법을 안내하는 내용을 왜곡하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