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중대장, 병사 얼굴에 소주 뿌리고 술 강요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1-10-22 03:00수정 2021-10-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군 15사단 병사 SNS 제보
軍 “직무 배제하고 합동조사”
육군 모 부대의 중대장이 만취 상태로 병사들에게 강제로 술을 마시게 하고 얼굴에 소주를 뿌리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드러나 군이 조사에 착수했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따르면 15사단 소속 병사라고 밝힌 제보자는 19일 부대 중대장이 회식 직후 만취 상태로 병사들을 강제로 데려가 노래를 부르게 하고, 욕설과 함께 자신의 어깨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같은 날 저녁에는 생활관 복도로 전 병력을 집합시킨 뒤 강제로 술을 마시게 했고 그 과정에서 자신에게 연거푸 종이컵으로 소주 3잔을 마시게 했다는 것. 그는 “마지막 잔을 남겼다는 이유로 ‘이 ××가 미쳤나’라며 갑자기 제 얼굴에 잔에 남아 있던 소주를 뿌렸다”고도 했다.

제보자는 해당 중대장이 당시 상황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다가 이튿날 다른 간부로부터 전해들은 뒤에야 사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해서 온 것도 아닌 군대에서 이런 취급을 당했다는 사실이 미칠 듯이 화가 나고 억울하고 슬프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해당 부대 측은 육대전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사건 발생 다음 날 해당 간부는 본인의 과오를 인식하고 스스로 사단에 보고했다”며 “묵과할 수 없는 행위이기에 즉시 직무를 배제하고 분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단 법무와 군사경찰, 감찰에서 합동조사를 진행 중이고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해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육대전#만취 중대장#sns제보#술 강요#육군 15사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