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23~25일 사이 국민 70%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0 13:40수정 2021-10-20 1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식품의약품안전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 종합감사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방역당국이 오는 23일에서 25일 사이 국민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완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초 정부는 접종 완료율이 70%에 이르고 감염 규모도 더 커지지 않으면 11월부터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접종완료율 70% 도달 시점에 대해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 10월 23일에서 25일 사이로 예상한다”고 알렸다.

‘위드 코로나’ 돌입 시점에 대한 질의엔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방역체계 전환 시기와 로드맵을 논의하고 있어, 결정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앞서 정 청장은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70%가 접종을 완료하고 면역 형성 기간인 2주가 지나면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해볼 수 있다”고 말했으나, 18일 방역당국 브리핑에선 “기계적으로 2주가 지나야 가능하다는 원칙은 없다”며 조기 시행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역시 지난 15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하면서, 이르면 다음 달 1일 방역체계를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당장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지만 접종 완료율에 따라 영업시간 제한 등은 더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 청장은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 접종자도 국내 입국 시 자가격리를 면제해달하는 러시아 교민들의 요청과 관련해 “러시아가 개발한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승인을 못 받아서 접종력을 인정하지 못한다”며 “항체 검사로 보완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