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돈 받은 자가 범인” 野 “돈 지배한 자가 그분”

권오혁 기자 입력 2021-10-19 03:00수정 2021-10-19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도 국감 ‘대장동 의혹’ 정면충돌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을 바라보며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이 후보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공세에 “나는 대장동 사업을 설계했지 ‘대장동 게이트’를 설계한 게 아니다”라고 맞섰다. 수원=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을 놓고 국민의힘 의원들과 정면충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감장에 들어서는 길부터 “장물 나눈 자가 도둑,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며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그분’은 돈을 가진 자 위에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이 후보를 겨냥해 음주운전 이력과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 변호사비 대납 의혹, 조폭 연루설 등을 총망라하며 공세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10시간 넘게 이어진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그는 “대장동 사업의 민간 분야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삭제했다”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삭제가 아니라 추가하자는 직원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사업 공모 당시 고정이익 환수가 본인이 성남시에 내린 지침이었고, 이에 따라 우선협상대상자를 정했는데 이후 집값이 올랐으니 계약을 바꾸는 것은 공모 지침 위반이라는 주장이다.

과거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대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이 줄을 잇자 처음으로 변호사비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총 14명의 변호사를 선임했고 2억5000만 원 조금 넘는 변호사비를 다 계좌로 송금했다”고 주장했다.

조목조목 반박하는 이 후보를 향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결국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날 선 공세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돈이 자기 주머니에 있는 게 중요하지 않다. 쓰고 싶은 곳에 쓰고자 할 때 의사대로 지배력 행사하면 그게 곧 ‘그분’의 돈”이라고 했다. 앞서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1원도 받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을 돌려 비판한 것.

관련기사
이에 이 후보는 “개발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와 어떤 형태든 금전적 이익을 나눈 건 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며 “제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했지만 ‘대장동 게이트’를 설계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야당의 배임 주장에도 “황당무계한 이야기”라며 “민간 개발해서 100% 민간에 이익을 가지게 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장, 인허가권자들은 전부 배임죄냐”고 반발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이 후보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의 관계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이 “유 전 사장 직무대리가 (체포된) 지난달 4일 휴대전화를 던지기 전에 통화를 2시간 했다고 한다. 이 후보와 통화를 했느냐”고 묻자 이 후보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국감 시작에 앞서 이 후보는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유 전 사장 직무대리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이재명#국감#대장동 의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