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화천대유 주인이면 강아지에 돈주지 곽 아들 줬겠냐”

입력 2021-10-18 11:09업데이트 2021-10-18 11: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증인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제가 만약 화천대유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에게는 한푼도 줄 수 없는거 아니냐”며 대장동게이트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이 지사의 위법 사항과 의혹들을 제기하자 “부정부패의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못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이 뇌물을 받아서 민간개발을 주장했고 국민의힘이 LH 국정감사에서 압력을 넣어 (공공개발을) 포기 시키면서 민간개발을 강요했다”며 “저는 최대 1조원에 이를 수 있는 개발이익 100%를 환수하려 했는데 그걸 못하게 막아 그나마 절반 또는 70%라도 환수한 것이 이 사건의 진실이다”라고 말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지사는 “제가 1~3심, 헌법재판소 헌법소원까지 다섯 번 재판을 했는데 선임한 변호사는 개인 4명, 법무법인 6명 등 14명”이라며 “변호사비는 농협과 삼성증권계좌로 2억6000만원 조금 넘는 금액을 송금했다. 이 금액도 제겐 부담스러웠는데 효성의 400억원 변호사비와 비교하는 건 옳지 않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