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尹과 단일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은 부분”

뉴시스 입력 2021-09-17 09:10수정 2021-09-17 0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단일화에 대해 “제가 전혀 고려하지 있지 않은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지율이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할 수 있냐는 질문에 “어차피 경선 후에는 단일화 되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홍준표 의원이 조국 가족 수사가 과잉수사였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실언하신 것 아닌가 싶다”며 “나중에 본인의 페이스북에 그런 뜻이 아니라고 쓰셨더라”고 했다.

캠프 해체 선언을 한 데 대해선 “(알력 다툼은) 없었다”며 “아무래도 몇 명 같이 하는 분들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상속세 폐지 공약을 내것 것과 관련해선 “상속하는 순간에 과세하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를 개선하면 공정하고 합리적인 과세도 할 수 있고, 가업의 승계도 가능하고 일자리 유지도 가능하다”며 “아버지로부터 아들로 (가업을) 물려받는 것 자체를 비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캠프에 합류했던 김영우 전 의원이 이를 지적한 데 대해선 “상속세를 폐지하는 것이 약자를 배려하지 않는 제도라고는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지지율이 답보 상태인 데 대해선 “경선과정이 40일 정도 남았다. 국민에게 비전과 희망을 주는 모습을 꾸준히 보여드리면서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