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T모티브, ‘이라크 국제 대테러, 특수작전 및 사이버 보안 전시회’ 참가

동아일보 입력 2021-09-15 18:23수정 2021-09-15 1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열린 ‘ATSO 2021’ 전시회서 국산 총기류 선보여
글로벌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 SNT모티브의 국산 무기 수출을 위한 활발한 영업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SNT모티브는 9월 11일부터 14일까지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 전시장(Baghdad International Exhibition)에서 열린 ‘국제 대테러, 특수작전 및 사이버 보안 전시회(ATSO) 2021’에 참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전시회는 그 동안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이라크 대테러 사령부(CTS)를 비롯한 현지 정부기관들의 주최로 개최됐다. SNT모티브는 현재 우리 군이 운용중인 K2C1 소총 등 제품들뿐만 아니라 최근 개발된 특수작전용 기관단총(STC-16), 9mm 기관단총(STSM-21), 5.56mm K15 경기관총 및 7.62mm K16 기관총 등의 신형 총기들도 선보였다. SNT모티브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내무부, 국방부, 대테러사령부 등 이라크 주요 정부기관의 많은 관계자들을 만나 회사와 제품을 소개하고 협력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SNT모티브 특수영업팀 관계자는 “최근 중동 일부 국가의 안보 이슈로 이라크 대테러 사령부의 테러 방지 역할과 치안 유지 필요성이 더욱 커진 상황인만큼, 향후에도 지속적인 사업교류를 통해 협력관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무기의 수출 확대를 위해 중동 지역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들과의 비즈니스 기회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