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공수처, 영장 없이 불법 압색…내 허락 받았다고 거짓말”

뉴시스 입력 2021-09-10 14:32수정 2021-09-10 16: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총선 직전 검찰의 여권인사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의원회관에서 “회관 압수수색은 완전한 불법 압수수색이고, 사실상 야당 정치인이 작성했단 자료를 훔쳐가기 위한 모략극”이라며 “적법하게 압수수색 영장이 제시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게 허락받았다고 (거짓)말하고 압수수색이 시작됐다”, “영장을 제시하지 않으면서 목적물이 무엇인지, 범죄사실이 무엇인지 말하지 않은 상태에서 제 PC와 압수물 대상도 아닌 보좌관 PC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해서 자료를 추출하기 직전까지 가있었다. 보좌관 서류까지도 수색을 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국민의힘)의원들이 찾아와서 (수사팀에)어떻게 된 거냐고 물으니 영장을 제시하지 않고 ‘김웅 의원이 허락했다’고 말했고, 제가 담당검사에게 ‘언제 내가 허락했냐’고 물으니 말을 바꿔서 ‘김웅 의원에게 허락받았다고 말한 적은 없다’고 했다”며 “거짓말을 한 것이고 적법하게 (영장을)제시하고 절차를 제대로 안 밟은 상태에서 불법적으로 압수수색이 시작된 것 같다”고 의심했다.

김 의원은 “저는 적법하게 (영장을) 제시하고 그렇게 되면 충분히 협조 가능한데 거짓말하면서까지 자료를 빼가려고 한 건 다른 야당의원이 가진 자료를 색출해가기 위한 모략극이 아닌지, 거기에 대해서 공수처장은 지시한 게 아닌지, 정말 이건에 대해서도 윤석열 전 총장이 지시를 한 것이라고 범죄사실이 돼있는데 지금와서 황당무계한 압수수색을 한 건 김진욱 공수처장이 지시한 게 아닌지 수사해서 분명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주요기사
공수처는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일명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사무실,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와 지도부들이 찾아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항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심각한 야당 탄압”이라며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지지부진하면서 여당 측에서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전광석화처럼 기습 남침 하듯이 하는 수사 당국 조치”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