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유승민에 대해 할말 있다…적당한 기회에” 예고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0 07:40수정 2021-09-10 07: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에 참가한 유승민 전 의원이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면접관을 맡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 “유승민에 대해 할 말이 있다”고 예고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면접관 제의를 받아들이면서 두 개의 조건을 내걸었다. 하나는 매우 까칠할 것이니 딴소리 하지 마라. 둘째, 이편 저편 가리지 않고 까칠하게 할 것이니 나중에 누구 편을 들었니 이 따위 소리 하지 마라(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두 조건을 받지 않을 거면 안 하겠다(했다) 근데 이 얘기가 후보들에게 전달이 안 됐나 보죠?”라며 “유승민에 대해 할 말이 있는데, 적당한 기회에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전날 대선 경선 후보 6명을 대상으로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을 진행했다. 진 전 교수를 포함한 ‘국민 면접관’이 후보에게 질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기사
유승민 전 의원은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이런 면접방식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후보들에 공평한 시간을 주고 자유롭게 묻고 대답하는 게 제일 공정한 방식”이라고 했다.

특히 진 전 교수에 대해서는 “윤석열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이라며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으로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자신의 공약 중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한 질문이 이어진 데에도 “수많은 공약을 발표했는데 여가부만 갖고 시간을 다 끌었다. 조금 어이가 없다”고 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