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아프간 조력자 400명 데려오는 정부…다른 나라는?

입력 2021-08-25 10:17업데이트 2021-08-25 10: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피해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현지인들 중 과거 한국과 협력한 이들에 대해 긴급 수송 작전을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 등 주요 국가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외교부는 24일 “아프간에서 우리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과 가족을 한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우리 군 수송기 3대를 아프간과 인근국에 보내 작전을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수년간 대사관과 한국병원, 직업 훈련원 등에서 근무한 바 있다. 외교부는 조력자들의 구체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로이터 통신은 같은 날 “한국 정부가 아프간에서 한국군과 한국의 구호인력을 도운 아프간인 약 400명을 귀국시키려 미국과 공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미국이 지난 2001년 아프간을 침공한 후, 미국 측의 지원 요청에 비전투 부대를 2001년부터 2007년까지 파견한 바 있다. 국군 철수 뒤에는 아프간 재건에 힘을 쏟아왔다.

또한 2010년부터 2014년까지는 지방재건팀(PRT)을 파견해 현지 병원과 직업훈련을 운영해 왔다. 일련의 과정에서 다수 현지인들이 우리 정부와 협력하게 됐다.

하지만 탈레반은 아프간을 점령한 후 ‘조력자 안전 보장’을 발표했지만, 외신을 통해서는 서방 세력을 도운 아프간 현지인들이 위험에 처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통역 업무로 미군을 도운 현지인에게 사형 선고가 내려졌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현재 우리나라 외에 미국과 영국, 호주, 독일 등도 조력자들을 구출하기 위한 작전을 펼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이미 이달 초에 이미 조력자 1500여명을 대피시켜 자국에 수용했고, 1만8000명을 추가로 이송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로 미국은 아프간 피란민과 조력자 등을 위스콘신주(포트 맥코이)과 버지니아주(포트 리), 뉴저지주(맥과이어딕스·레이크허스크 합동기지), 텍사스주(포트볼리스)에 있는 미군 기지 내 시설에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기간 영국은 최종 2000여명을 목표로 1700여명을 대피·수용했다. 독일의 경우 700여명을 수용했고, 3500여명을 목표로 작전을 진행 중인 상황. 프랑스의 경우 700여명을 대피·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도 약 800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우리 정부가 아프간인 조력자 수송 작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일부에서는 벌써부터 수용에 대한 찬반 논쟁이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신범철 경제사회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아프간 난민 문제와는 별개로 기본적으로 아프간 현지에서 한국을 도운 사람들을 그대로 방치한다면 이는 국제적인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을 도왔다는 이유로 박해받을 수 있는 사람은 우리 정부가 보호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어려운 지역에서 한국을 도울 어떤 나라 민족도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외신을 통해 제기됐던 ‘아프간 피란민 주한미군 기지 임시체류’ 가능성은 거의 없다.

로이터 통신은 24일 미국이 한국과 일본의 미군기지에 아프간 난민을 임시 수용하는 방안을 더는 고려하지 않기로 했다고도 보도했다.

복수의 관계자들은 로이터에 “수송과 지리적 이유 등으로 (아프간 난민 수용국가) 목록에서 한국과 일본이 제외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지난 2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련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