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압박한 윤석열-최재형 “드루킹 사건 입장 표명하고 사과해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14:03수정 2021-07-29 1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청와대 사랑재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았다. 뉴시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실형을 선고받은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선거의 최대의 수혜자이고 국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반드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청와대 사랑재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아 “문 대통령이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는 정 의원의 주장은 너무나도 당연한 말씀이고 저도 적극 지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저도 부정선거 사건에 대해 과거 수사를 해봤지만,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여론조작 측면에서는 국정원 댓글 사건하고는 비교가 안 된다”며 “국민들이 정부의 정통성에도 의문을 갖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친윤’ 인사인 정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촉구하는 연판장에 의원들 40명의 서명을 받은 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진실 규명 촉구 1인 시위를 제안한 바 있다. 그는 이날 첫 번째 주자로 나서 1인 시위를 펼쳤다.

주요기사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정 의원 시위 현장을 찾아 문 대통령을 압박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정 의원 시위 현장을 찾아 문 대통령을 압박했다.

최 전 원장은 “대의 민주주의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선거제도의 뿌리를 흔들고 있는 여론조작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께서 분명한 입장 표명과 유감 표명, 나아가 사과를 안 하신다면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정 부분 책임이 있는 부분을 분명히 해주시면 좋겠다는 게 당의 입장이자 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해당 사건과 관련한 특검 연장이 필요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야권에서 사과를 촉구하는 주장이 계속 나오고 있지만, 청와대는 ‘입장 없다’가 입장이라는 뜻을 거듭 밝혔다. 박수현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와대 관계자인 제 입장에서는 거기에 대해 청와대가 밝힐 입장이 없다고 하는 것이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지사는 2017년 대선 과정에서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와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후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됐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