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신선 복원에 與 “평화 청신호” 野 “北사과 먼저”

강성휘기자 , 강경석기자 입력 2021-07-27 17:28수정 2021-07-27 1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결단에 박수” 이낙연 “무더위 속 시원한 소식”
윤석열 “북한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뒤따라야”
최재형 “공무원 피살에 정부는 항의조차 안했다”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 소식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은 환영했고, 야권 대선주자들은 “북한의 사과부터 받으라”고 비판하는 등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 대변인 홍정민 의원은 “통신연락선 복원을 결정한 남북 당국의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더위 속 한 줄기 소나기와도 같은 시원한 소식”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재임 중 남북관계에 또 다른 기회가 만들어지기 바란다”고 썼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27일 논평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청신호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최재형 감사원장(오른쪽) 2021.6.28 © 뉴스1
반면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캠프 대변인을 통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와 대한민국 공무원 피살 등 비인도적 처사에 관한 진정성 있는 사과가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사살되고 시신마저 불태워지는 상황에서 제대로 된 항의조차 안했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위선으로 벌어진 사건들을 수습하려는 노력은커녕 (북한 이슈로) 국민 눈속임이나 하려는 얄팍한 잔꾀”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그간 북한의 만행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성휘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강경석기자 coolup@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