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배우자도 ‘내조전쟁’ 본격화

허동준기자 입력 2021-07-25 17:40수정 2021-07-25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 결과 발표에서 본경선에 진출한 김두관(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이재명, 추미애 후보가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1.7.11/뉴스1 © News1
여권 대선 후보 자리를 둘러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간 경쟁이 달아오르면서 대선 주자 부인들 간의 ‘내조 경쟁’도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54)는 24일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와 전남 지역을 방문했다. 김혜경 씨는 14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장인상 조문만 다녀왔을 뿐 민주당 경선 시작 이후에도 공개 행보는 자제해 왔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전면에 나서는 이 지사와 달리 김혜경 씨는 앞으로도 조용히 지역을 돌아다니며 민심을 다지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혜경 씨는 광주 일정의 첫 방문지로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사무실을 택하는 등 시작부터 이 지사와 별도로 움직였다. 또 1978년 광주지역의 첫 노동야학이자 5·18민주화운동의 거점인 ‘들불야학’의 옛터인 서구 광천동 시민아파트도 찾았다. 이어 25일 전남 나주 혁신도시 등을 방문한 김혜경 씨는 다음 주말 이 지사의 충남 방문 일정에서도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이 전 대표의 부인 김숙희 씨(66)의 내조는 한 발 앞서 시작됐다. 김숙희 씨는 지난달부터 호남에 상주하며 전남 진도 수해복구 활동, 양로원 무료배식 활동 등 지역에서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숙희 씨는 이러한 활동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하며 지지자들과의 온라인 접점도 늘리고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향후 지역을 옮겨가며 비슷한 내조 활동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허동준기자 hung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