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동연 “환골탈태 한다면 여당이든 야당이든 힘 합칠 수 있어”

입력 2021-07-23 14:22업데이트 2021-07-23 14: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 News1
대권 잠룡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3일 “만약 환골탈태를 이쪽이든 저쪽이든(여권이든 야권이든) 한다면 힘을 합할 수 있다”며 정당 합류 가능성을 열여놨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자기를 향한 엄청난 환골탈태를 먼저 하는 쪽이 국민의 지지를 받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제3지대에서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에는 “해야 할 일이면 해야 한다. 저는 분명하게 제 길을 뚜벅뚜벅 갈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만약 정치세력을 교체한다는 생각과 비전에 뜻이 맞는 분들의 세력이 있다면 같이 힘을 합칠 것”이라고 했다.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의 연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그 분들이 무슨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대한민국에 대해 어떤 비전을 갖고 있고 어떤 것을 할 건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