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與 ‘착한 김경수’?…뒤에서 누가 시켰다는 말이냐”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2 09:40수정 2021-07-22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여권 대선주자들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착해서 당했다’는 식의 반응을 내놓자 “위험한 메시지다. 메시지 혼선이 있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2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경수 지사는 캠프의 핵심 인사로 지목됐기 때문에 이 부분이 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공감 또는 묵인하에 있었던 일이냐 아니면 김경수 지사가 자발적으로 했던 일이냐 하는 것에 대해 여권에서 입장을 정리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는 여권 인사들이 김경수 지사가 희생양인 것처럼 묘사했다. 만약에 김경수 지사가 캠프 내에서 팀플레이하는 과정 중에서 누군가 지시를 받아서 했다면 김경수 지사가 조금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는 거겠지”라고 꼬집었다.

이어 “여권 주자들 반응을 보면, ‘김경수 지사는 착한 분인데 뭔가 다른 사람이 시켜서 했다’는 식으로 얘기했다. 그건 위험한 메시지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 전 지사를 옹호하려다 자칫 그가 ‘비자발적’으로 한 일이라는 뉘앙스를 풍길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진행자가 ‘드루킹에 말렸다는 취지 아닌가’라고 묻자 이 대표는 “오사카 총영사라든지 센다이 총영사라든지 이런 말이 오갈 정도면 단순히 사람을 잘못 만나서 우연하게 엮이고 이런 상황은 아니고, 깊은 관계가 있었던 것 아니냐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원래가 선하고 사람을 잘 믿는 김경수”라는 표현을 썼고, 이재명 경기지사는 “그 선한 미소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페이스북에 “김 지사님의 진정을 믿는다”고 했고, 정세균 전 총리는 “김경수 동지가 혼자 감당하기 어려운 형극의 길에 들어섰다”고 안타까워했다.

전날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도지사직을 상실하고, 2028년까지 피선거권을 박탈 당하게 됐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