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일 무산 아쉬워…실무협상 해나가라” 주문

뉴시스 입력 2021-07-20 08:19수정 2021-07-20 0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수현 靑 수석 라디오 인터뷰…문 대통령 지시 소개
방일 무산 스가 입장에 "(한일) 대화 의지 표현, 환영"
"日 언론플레이 양국 실무 협상 악영향 잘 알았으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도쿄올림픽 계기 일본 방문 취소 결정 후 매우 아쉬워하며 한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실무협상을 지속적으로 할 것을 주문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0일 전했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전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께 마지막 보고를 드릴 때 자리에서 대통령이 굉장히 아쉬움을 표현했다”면서 “(비록) ‘상황이 이렇게 됐지만 (한일) 양국 정상이 언제든 만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실무적 협상은 ‘계속해 나가자’라는 표현이 아니라 ‘해 내가라’라는 강력하게 의지가 담긴 말씀을 하셨다”며 “상당한 성과가 진척된 상황이기 때문에 거기에서 다시 출발해 외무장관 회담 등을 이어간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 본인은 가능하면 방일을 하겠다는 의지가 강했었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당연하다. 문 대통령 뿐 아니라 정부도 보편 타당한 가치에 입각해 한일 관계를 풀어가야 하고, 그런 의지를 갖고 있었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대통령은 강한 의지를 가졌고 그렇게 노력해왔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의 방일 협상 무산 배경에 관해 그는 “한일 간 현안에 대해 막판까지 아주 접근했지만 성과로 발표하기에는 약간 부족했다”면서 “(또) 국민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변수가 막판에 생겼다. 국민 정서를 무시할 수 없었던 것도 작용한 게 사실”이라고 털어놓았다.

박 수석은 일본 정부가 물밑 협상 내용을 자국 언론을 활용해 사전에 흘리는 방식의 ‘언론 플레이’에 관해 “특정 언론을 통한 우리가 이야기하는 소위 언론 플레이들이, 실무적으로 진행되는 회담에 대해서 좋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일본이 이번에 잘 알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 수석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전날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한국과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에 관해 “스가 총리가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 (대화를) 더 해보자는 의지의 표현으로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지난 19일 오후 총리 관저에서 문 대통령의 방일 무산과 관련해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한국 측과 의사소통을 하고싶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