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정치인’ 등판 예고한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은 어떻게

뉴스1 입력 2021-06-24 16:24수정 2021-06-24 1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인사하고 있다. © News1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는 29일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은 ‘개인’ 자격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

윤 전 총장은 정치 참여 선언 후 당분간 당 밖에서 보수와 중도, 탈진보를 아우르는 외연확장에 공을 들이며 독자 노선을 걸을 전망이다.

윤 전 총장 입장에선 현재의 지지율을 공고히 해야 향후 입당에 대한 명분과 지지를 얻을 수 있다는 숙제를 안게 됐다.

윤 전 총장은 24일 최지현 부대변인을 통해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저 윤석열은 오는 29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국민 여러분께 제가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29일 대권 도전을 선언하는 자리에서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밝히진 않는다는 방침이다.

최 부대변인은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선 아직 계획이 없다”며 “입당을 고려하고 있진 않다”고 말했다. 당분간 ‘무소속 정치인’으로 활동하겠다는 의미다.

윤 전 총장이 지난 3월 초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 이후 최대 관심사는 제1야당인 국민의힘 입당 여부였으나 그간 입당에 거리를 둔 채 “내 갈 길 가겠다”는 ‘마이웨이’ 태도를 고수해 왔다.

그럼에도 정치권에선 윤 정 총장이 결국 입당할 것이라고 보는 관측이 우세하다.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의 압승과 이른바 ‘이준석 돌풍’으로 ‘제3지대’가 완전히 실종되면서 국민의힘 이외엔 선택지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정치 참여 선언과 동시에 국민의힘에 입당할 경우 야당에 반감이나 물음표를 가진 중도·탈진보층에 실망감을 안겨줄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보수와 중도는 물론 문재인 정부에 실망한 ‘탈진보’까지 지지층으로 끌어들여 압도적 정권교체를 이룬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혼수를 많이 해오는 게 좋지 않겠나”며 “윤 전 총장이 밖에서 중도 흡수를 많이 하려고 노력하는데, 그 지지를 바탕으로 우리당에 들어오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가 호남 가고 봉하마을 가는 등 우리는 우리대로 지지율을 공고히 하고 있다”며 “그런 시너지를 내겠다는 것으로, 입당을 안 한다기보다 미루는 의도라고 본다”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야권 대권 주자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윤 전 총장 입장에선 굳이 국민의힘에 일찍 입당할 필요가 없다는 해석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야권 후보 중 한 명’이 되기보단 당 바깥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국민의힘 대선 경선 이후 후보 등록 직전 단일화를 고려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같은 맥락이다.

관건은 윤 전 총장이 향후 행보에서 얼마나 설득력 있는 비전과 공약을 내세워 지지율을 유지하느냐다.

야권 ‘대안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윤 전 총장보다 조기 입당해 윤 전 총장 지지율이 타격을 입는다면 입당 시 ‘지지율이 떨어지니 들어온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지지율이 받쳐주지 않을 경우 이준석 대표가 말해 온 ‘8월 경선버스’가 출발하고 난 뒤에 입당할 때도 “왜 지금이냐”는 당내 반발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당 입장에선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높아야 함께 갈 이유가 있기 때문에 지지율이 떨어질수록 윤 전 총장의 입지도 좁아질 수밖에 없다.

전언정치 비판과 대변인 사퇴, X파일 논란 등 악재가 겹치면서 상승 곡선을 그리던 윤 전 총장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 조사(오마이뉴스 의뢰, 21~22일)에서 윤 전 총장은 32.3%의 지지율을 기록해 2주 전 조사(35.1%)보다 2.8%p 하락했다.

반면 최재형 감사원장은 1.5%p 상승한 3.6%를 기록하며 2주 만에 야권 인사 가운데 6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