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추미애 꿩잡는 매? 꿩 키울라…어쨌든 잘하길”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4 07:18수정 2021-06-24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6.23/뉴스1 (서울=뉴스1)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인 설훈 의원은 23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대선 출마 선언에 대해 “법무부 장관하면서 고생 많이 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대통령에 출마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23일 오후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꿩 잡으려다가 꿩 키워주는 거”가 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17일 “저만큼 윤 전 검찰 총장을 잘 아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제가 꿩 잡는 매다”라고 말한 바 있다.

설 의원은 “출마하려면 준비를 단단히 해야 되는데 아직까지 그렇게 된 것 같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주요기사
진행자가 ‘꿩잡는 매로 보느냐?’고 묻자 설 의원은 “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꿩 잡는 매가 되고 싶다고 그러는데, 어떤 위치에서의 꿩 잡는 매가 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좋은 표현이다”며 웃었다.

그러면서도 “좌우간 지금까지 윤석열이 대권후보까지 올라온 것은 ‘때리고 때리고 해서 계속 커졌다’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건 맞는 얘기는 아니다”며 “어쨌든 출마를 했으니까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