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2008년 이후 탈북자 위장간첩 11명 적발”

권오혁 기자 입력 2021-06-23 18:18수정 2021-06-23 1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정보원이 2008년 중앙합동신문센터(현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 설립 이래 탈북자 조사 과정에서 위장 간첩 11명, 탈북자 위장 입국자 180여 명을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국정원에 따르면 보호센터 조사 과정에서 적발된 위장 간첩 11명은 유죄 판결을 받았다. 탈북자를 가장해 국내에 입국한 180여 명은 조교(해외 거주 북한 국적자)와 재북 화교 등이었다. 이 중 일부는 탈북자에게 제공하는 국내 정착금을 노리고 위장 입국을 시도했다. 보호센터 관계자는 “위장 탈북자는 국내 연고가 있는 경우 가족에게 인계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법무부로 인계한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이들에 대해 정해진 절차를 거쳐 필요할 경우 강제 출국 조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날 보호센터를 언론에 공개하며 “분단이라는 특수한 상황이 해결되기 전까지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조사와 검증은 피할 수 없다”며 “간첩이 있으면 간첩을 잡는 게 국정원”이라고 밝혔다. 박 원장은 ‘보호센터의 인권보호 기능은 강화됐지만 간첩 적발이 더 어려워진 것은 아니냐’는 질문에 “국정원이 보유한 자체 데이터베이스(DB)나 각종 정보를 활용해 과학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했다. 국정원이 가급 국가보안시설인 보호센터를 언론에 공개한 것은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