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파일 최초 작성·유포자 찾아야” 잇단 고발…수사 가나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3 10:30수정 2021-06-23 1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항간에 떠돌고 있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이 논란인 가운데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를 찾아내 처벌해야 한다는 시민단체들의 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X파일 최초 작성자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형사고발 한다고 밝혔다.

이종배 법세련 대표는 “X파일을 봤다는 일부의 말을 종합하면 X파일은 불순한 정치 목적을 위해 아무런 근거 없는 내용으로 작성된 지라시 수준의 허위 문서임이 명백하다”고 했다.

이 단체는 “장상철 공감과논쟁센터 소장이 “(X파일)공개하면 저 명예훼손으로 감옥 간다”라고 한 점, (X파일을 봤다는)장진영 변호사가 “내용이 지라시 수준”이라 한 점, 신평 변호사가 “인신공격으로 가득 채워진 것이었다.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무조건 까발리는 것”이라 한 점 등의 의견을 종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성명불상의 X파일 최초 작성자는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송 대표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형사고발 한다고 했다.

송 대표에 대해선 “윤 전 총장 관련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했고, 장 소장은 본인이 입수한 파일이 여권 쪽에서 작성된 것으로 들었다고 하므로 이를 종합하면 X파일이 송 대표의 지시로 작성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만약 송 대표 지시로 X파일이 작성되었다면 이는 명백히 권한을 남용하여 작성자로 하여금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시민단체 활빈단도 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윤 전 총장의 신상·개인정보를 어떤 경로로 알아내고 누구의 입맛에 맞게 짜맞췄는지 관련자 전원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