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모처럼 北지도자 입에서 대화 나와…남북대화 긍정적”

뉴스1 입력 2021-06-22 15:22수정 2021-06-22 15: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6.22/뉴스1 © News1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남북대화 가능성에 대해 “모처럼 북한 지도자 입에서 대화라는 말이 나온 것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남북대화 가능성을 어떻게 보는지, 북한이 호응할 수 있는 비전이나 방법이 있는지’를 묻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와 대결 다 준비됐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워낙 조심스러운 문제지만 어제 마침 이 시기에 방한해 준 성 김 (미국) 대북특사께서 외교안보 당국자들과 만난 뒤 얘기한 것을 종합해보면 북한의 반응에 대해 상당히 긍정적인 신호로 평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두 정상 합의대로 남북 문제를 풀 것”이라며 “어떤 레벨이든 간에 미국은 대화가 준비돼 있고 우리 정부도 이 모멘텀을 살리기 위해 여러 가지 준비 중이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 총리는 또 최근 한미 정상회담 성과와 관련, “한국의 국제적 지위 자체가 (탄소·온실가스·보건 등) 주제를 논할 만큼 책임 있는 지위로 대접받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코로나라는 전세계적 재난 상황에서도 한미 간 서로 파트너십으로 극복에 협력할 점 많다는 것이 반영된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