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감옥서 위안 되길’ 인터뷰 논란에 이준석 “실제 발언은…”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8 14:17수정 2021-06-18 14: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을 영입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는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자 18일 진화에 나섰다.

앞서 전날 한 매체는 이 대표가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 면회를 간 적이 없고, 면회 계획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일각에서 박 전 대통령을 조롱한 것으로 받아들이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인터뷰 원문을 공개했다. 해당 매체는 인터넷 기사에선 지면 내용을 일부 수정해 원문을 실었다.

원문을 보면 이 대표는 “내가 당대표로 성공해 그분(박 전 대통령)이 ‘인재 영입 잘했구나,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 평가를 받게 하고 싶다. 가끔 그분이 궁금하다. 감옥에서 제가 당대표 된 걸 보시긴 한 건지…”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원래 긴 인터뷰를 축약하다 보면 저렇게 오해 살 표현이 되기도 한다”며 “실제 발언이 뭐였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 보니 언론사에서 제가 발언한 내용 그대로를 축약 없이 원문으로 다시 업데이트해서 올린 듯한데 문제될 발언 하나 없다”고 설명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