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G7 앞두고 韓에 “美인도태평양 전략 강력 반대”

최지선기자 입력 2021-06-10 11:40수정 2021-06-10 1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 왕이 외교부장, 정의용 외교장관과 통화
“옮고 그름 파악하고 편향된 리듬에 휩쓸리지 말라” 으름장
대만 등 언급된 한미 정상회담에 불만 쏟아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3일 중국 샤만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시작 하기 전 악수를 하고 있다.(중국 외교부 제공)© 뉴스1
중국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이틀 앞두고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유로 가득 차 있다”면서 “한국은 편향된 리듬에 휩쓸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G7 정상회의에서 강력한 중국 견제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자 직전에 문 대통령의 G7 참석에 대한 경계와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9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이 추동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집단적 대립을 일으킨다. 지역 평화와 안정 발전의 큰 흐름에 도움이 안 된다”면서 “중국은 이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 한국은 우호적인 이웃이자 전략적 동반자로서 옳고 그름을 파악하고, 정확한 입장을 견지해야 한다. 정치적 공동인식을 성실히 준수하고 편향된 리듬에 휩쓸리면 안 된다”고 했다. 미국 편을 들지 말고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겨냥해 2017년 말 사드 사태를 봉합하면서 약속한 3불을 지키라고 으름장을 놓은 것.

왕 부장은 또 “중한 FTA 2단계 협상을 가속화하고, 첨단기술과 신흥산업 협력을 강화해야 하며 양국 간 고차원의 융합 발전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반도체 등 한미 간 첨단기술 협력을 경계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외교부는 정 장관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며 양안관계의 민감성을 충분히 인식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해협의 안정’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것에 대해 왕 부장이 항의하자 정부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양 장관은 이날 오후 9시부터 1시간 가량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G7 참석차 출국하기 직전에 늦은 시간 통화가 이루어 진 것으로 미루어 볼 때 중국 측에서 소통을 요구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우리 외교부는 정 장관이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에 있어 미중 간 협력이 국제사회의 이익에 부합하는바, 미중 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시진핑 주석의 조기 방한을 위해 계속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 외교부 발표에는 시 주석 방한이 언급되지 않았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