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임·박·노’ 임명 강행 의지…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1 14:52수정 2021-05-11 1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회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4일까지 재송부 해줄 것을 요청했다. 부적격 논란이 일고 있는 3명의 후보자들에 대해 지명철회 없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후 2시 20분경 인사청문회법 제6조제3항에 따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4일까지 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후보자 3명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재가(裁可)하고,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는 지난 4일 임 후보자와 박 후보자, 노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실시했으나, 청문보고서 채택기한인 지난 10일까지 보고서 채택 여부에 대해 합의하지 못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등 야권에서 후보자 3명 모두에 대한 부적격 당론을 정하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으며,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임명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전날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기자회견에서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후보자 3명에 대해 “능력을 갖춘 적임자”라고 강조해 임명 강행 의지를 밝혔다는 해석이 나왔다.

문 대통령이 4일의 기간을 정해 재송부를 요청함에따라 국회가 14일까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에 합의하지 않더라도 문 대통령은 그 다음날부터 언제든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