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 검사 밖에 해본게 없어” 견제구

최혜령기자 입력 2021-04-23 18:09수정 2021-04-23 1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기 대선 공식 도전을 앞두고 있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사전 행보의 속도를 높여가고 있다. 정 전 총리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동시에 겨냥했고, 이 전 대표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정 전 총리는 23일 CBS라디오에서 여론조사 지지율과 관련해 “(지지도는) 결정적일 때 있어야지 미리 지나가버리면 소용 없다”며 “(과거 대선에서) 1년 전 높은 지지율을 보이다가도 그냥 순식간에 사라진 경우가 부지기수”라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만이 두 자릿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지만 이를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다.

그는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그 분은 검사 밖에 해보신게 없다”고도 했다. 또 이 지사의 러시아 백신 공개 검증 요청과 관련해 “번지수가 틀렸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네”라고 답하기도 했다.

비공개 전국 순회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여권 관계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한 이 지사가 노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민주당의 계보를 잇겠다는 뜻을 강조하기 위한 일정”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부산을 찾아 지역 유권자들을 만났다. 이 전 대표 측 인사는 “각종 민생 현장에서 다양한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일정은 앞으로도 계속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혜령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