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정수석실 “공직사회 기강확립 위한 집중감찰 실시”

뉴스1 입력 2021-04-22 16:27수정 2021-04-22 16: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전경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22일 오후 공직사회의 기강을 철저히 확립하기 위해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지난 2019년 1월 결정한 ‘공직기강 협의체’(민정수석실·국무총리실·감사원·국민권익위원회) 회의를 긴급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민정수석실(공직감찰반), 국무총리실(공직복무관리관실), 감사원(특별조사국)은 역할을 분담해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들은 물론 전국의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직권을 남용한 인사 및 이권개입 행위에 대해 집중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권익위는 이런 집중 감찰을 지원하기 위해 공직비위 집중 신고 기간을 두고 공직비위 신고센터를 운영해 유기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민정수석실은 앞으로 공직자 등의 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그 책임을 물어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