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애 “檢 악마화한 김어준·조국, 수사하게 될 날 오길”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8 13:59수정 2021-04-18 1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경애 변호사. 페이스북
‘조국 흑서’ 공저자인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김어준 씨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이 정권 유지를 위해 검찰을 악마화했다”며 “필요하면 증거인멸, 위증교사 혐의로 수사하게 될 날이 오길 바란다”고 했다.

권 변호사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이 바뀌어 꼭 이런 날이 오길 기다린다”면서 이같이 올렸다.

그는 “김 씨가 조 전 장관 딸이 ‘인턴 활동을 다 한 게 사실’이라고 국민 앞에 버젓이 거짓말을 하도록 인터뷰 기회를 만든 것에 조 전 장관이 영향력을 행사한 바는 없는지, 매점 아저씨 인터뷰 섭외에 조국 부부가 영향력을 미친 바는 없는지” 등을 언급했다.

조 전 장관 딸 인터뷰와 관련해서 권 변호사는 “인터뷰 전에 이미 인터뷰 관련 언론 보도가 있었다”고 거론했다. 권 변호사가 언급한 ‘매점 아저씨’는 동양대 전직 매점 아저씨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조국 전 법무부장관·방송인 김어준. 동아일보DB·뉴스1

이어 “‘제보자X’가 조 전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인터뷰한 것에 조 전 장관 가족의 영향력은 없었는지”라고 했다.

권 변호사는 “이들이 이 정권 유지를 위해 검찰을 악마화하고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들이 듣고 싶은 말들을 꾸며서 해주는 대가로 일당 200만 원씩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김 씨에 지급한 것을 명명백백히 따질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김 씨가 지금 내가 받은 일당보다 더 많이 벌어줬는데 자본주의에서 뭐가 문제냐고 되받아치고 있지만, 그 말 자체가 ‘돈 받고 열심히 언론을 거짓 쓰레기로 만들었다’는 자백인지 여부를 확인할 날이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