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대남’ 표심만 떠들고 ‘이대녀’ 없어…한남충들 반성하자”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7 16:50수정 2021-04-17 16: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남성우월주의 사회라는 것은 재보선에서 남자나 여자나 똑같이 투표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대남(20대 남성)’ 표심 얘기만 떠들어대고 ‘이대녀(20대 여성)’ 표심 얘기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는 사실에서 여실히 드러난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어 “그런데 이 이상함이 하나도 이상하지 않게 여겨지는 게 이 사회가 이상하다는 증거”라며 “나를 포함해 우리 한남충들 다같이 반성 좀 하자”고 말했다.

그는 추신을 달고 “하나의 집단이 등질적으로 (가면) 그 집단은 멍청해진다. 내가 특정 시점부터 오직 여성들의 페친(페이스북 친구) 신청만 받아온 이유”라며 “그렇게 했는데도 페친 전체에서 남녀 비율은 아직도 8:2. 남자가 압도적으로 많다”고 덧붙였다.

최근 진 전 교수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페미니즘 이슈를 두고 연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이 “이제는 페미니즘이 계몽사상이니까 그냥 외우라는 주문까지 나온다. 당신들에게는 페미니즘이 성경이냐”고 말하자, 진 전 교수는 “이준석을 비롯해 국힘 내의 안티페미니즘 정서에 대해서 한번 정리가 필요하다”며 “그래 화끈하게 한번 붙자”고 맞받았다.

주요기사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