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수석 이태한·대변인 박경미… 靑, 참모진 교체도 ‘안정’에 방점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4-16 16:54수정 2021-04-16 17: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개각과 함께 일부 청와대 참모진도 교체하며 4·7 재·보궐 선거 참패에 따른 인적 개편을 일단 마무리했다. 청와대 진용 역시 정통 관료 출신을 기용하거나 내부 승진을 통해 임기 말 국정 안정화에 무게를 뒀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사회수석비서관에 이태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감사를 내정했다. 교체된 윤창렬 대통령사회수석비서관은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으로 이동했다. 청와대는 “이 내정자는 보건의료·사회복지·인구정책 등 다양한 사회 정책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쌓아 온 행정 전문가”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 정책의 핵심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강민석 대변인 후임에 박경미 대통령교육비서관을 내정했다. 박 신임 대변인은 지난해 4월 21대 총선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지 한 달여 뒤인 5월 대통령 교육비서관에 임명했다. 박 신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의원 시절이던 2019년 11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월광 소나타’를 연주하며 “월광이 문 대통령의 성정(性情)을 닮았다”고 올리는 등 친문(친문재인) 이미지가 강하다.

문재인 정부에서 최장수 청와대 대변인이었던 강 대변인은 1년 2개월 만에 청와대를 떠났다. 그는 “문 대통령이 작금의 높은 파고를 넘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또 대통령법무비서관에 서상범 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승진 발탁했다. 법리해석이 뛰어나고 2018년부터 법무비서관실에 근무하면서 업무와 역할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태한 대통령사회수석비서관 내정자
△전북 정읍(63) △서울 경복고 △서울대 사회학과 △차의과대학 보건학 박사 △행시 31회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복지부 인구정책실장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감사

○박경미 대변인 내정자
△서울(56) △서울 수도여자고 △서울대 수학교육과 △홍익대학교 수학교육과 교수 △20대 국회의원 △대통령교육비서관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