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김종인, 安 건방지다니…당이 안붙잡아 삐쳤나”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2 10:32수정 2021-04-12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뉴스1 자료사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당을 떠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12일 “당이 붙잡아주지 않아 삐친 거냐”고 날을 세웠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기고만장(氣高萬丈)이다. 전임 비대위원장이 선거 이후 가장 경계해야 할 말들을 쏟아내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재임시절엔 당을 흔들지 말라고 하더니, 자신은 나가자 마자 당을 흔들어 대고 있다. 심술인가, ‘태상왕’이라도 된 건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야당’이 아닌) ‘야권’이라는 것은 없다”며 “실체가 없는데 무슨 놈의 야권이며, 무슨 대통합 타령이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요기사
또 김 전 위원장은 8일 마지막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앞두고 주요 당직자들과의 티타임에서 “안 대표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을 축하하며 ‘야권의 승리’를 운운했는데 건방진 소리다.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장 의원은 “뜬금없이 안 대표를 항해 토사구팽식 막말로 야권 통합에 침까지 뱉고 있으니, 자아도취(自我陶醉)에 빠져 주체를 못하는 모습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며 “팔을 걷어 붙이고 우리를 도와준 상대에게 고맙다는 말은 하지 못할 망정, ‘건방지다’라는 막말을 돌려 주는 것, 그것이 더 건방진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는 (김 전 위원장의) 마지막 메시지는 허언이었나 보다. 본인은 착각을 넘어 몽롱해 있는 것 같아서 말이다”라며 “‘승리한 자의 오만은 패배를 부른다’는 진리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안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합쳐질 수 없다. 아무 관계도 없는데 안 대표가 마음대로 남의 이름을 가져다가 얘기한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선 “비아냥을 넘은 욕설”이라며 “자신은 윤 전 총장의 이름을 얘기한 적 없는가. 한 번도 만나본 적 없다면서 왜 남의 이름을 가져다 얘기를 하는가. 앞뒤가 맞지 않아 어이가 없다”고도 했다.

전날 같은당 배현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을 겨냥해 “말씀의 의미가 따로 있으셨겠지 믿는다”면서도 “선거도 끝났는데, 아흔을 바라보는 연세에 서른 살도 넘게 어린 아들 같은 정치인에게 마치 스토킹처럼 집요하게 분노 표출을 하시겠는가”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