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였지만, 정책은 안굽히는 당청

김지현 기자 ,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4-09 03:00수정 2021-04-09 0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지도부, 보선참패에 일괄사퇴…당내 “정작 쇄신 움직임은 없어”
차기 당권 놓고 계파간 대결 조짐
文대통령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 부동산 부패 청산 등 매진할 것”
기존 국정기조 유지 뜻 내비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결과에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여권이 8일 일제히 고개를 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지도부 일괄 사퇴를 단행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번 선거에서 극명히 드러난 성난 민심에도 불구하고 정책 전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여당 의원들의 관심도 당권을 둘러싼 당내 경쟁으로 옮겨가는 양상이다.

민주당은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를 연이어 열고 김태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포함한 지도부가 물러났다. 민주당은 5월 예정이었던 원내대표 선거를 16일로 앞당겨 치르고, 다음 달 2일에는 새 당 대표를 뽑기로 했다.

레임덕(임기 말 권력 누수 현상) 위기에 처한 청와대도 투표 결과 앞에 몸을 낮췄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했다.

11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을 고려한 움직임이지만 정작 여당 내부에서는 차기 당권 등을 둘러싼 계파 간 대결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겉으로는 쇄신을 말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지만 정작 쇄신을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은 없는 답답한 상황”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지도부 총사퇴도 일부 최고위원의 반발로 흐지부지되는 듯했지만 “지도부부터 빨리 물러나야 한다”는 의원총회 분위기에 뒤늦게 이뤄졌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그렇게 처절하게 지고도 지도부가 아직도 자기 밥그릇을 챙기려 든 것”이라며 “승리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선거 다음 날 아침에 미련 없이 떠나는데 완패한 민주당 사람들은 자리 지키기에 급급해하는 걸 보면 국민이 뭐라고 생각하겠느냐”고 했다.

새 원내대표가 뽑히는 16일까지 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 인선도 논란이다. 비대위원장에는 대표적 친문(친문재인) 인사인 도종환 의원이 선출됐다. 도 의원은 친문 의원들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4.0연구원’의 이사장을 맡고 있다. 수도권의 한 여당 의원은 “친문 열성 지지층만을 바라보는 독주에 유권자들이 ‘레드카드’를 꺼냈는데 또 친문을 앞세우는 게 말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여기에 원내대표 선거, 당 대표 선거를 앞두고 계파 간 세 결집 대결도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역시 국정 전반의 정책 기조를 그대로 가져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청와대 참모진 인적 쇄신에 대해서도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까지 사의를 표명한 참모는 없다”고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입장 발표에 대해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무능과 부패로 나라를 망치고, ‘내로남불’의 위선으로 국민들 가슴에 피눈물 흘리게 한 국정의 전면 쇄신 그리고 내각 총사퇴를 단행할 생각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시민사회단체도 비판에 가세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이날 논평에서 “고개를 숙이고 철저한 성찰과 혁신을 말하지만 그 말을 믿을 국민이 몇이나 될까 싶다”고 했다.

김지현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황형준 기자



#4·7 재·보궐선거 참패#문재인 대통령#청와대#더불어민주당#레임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