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료 논란’ 박주민 “투표장에 나밖에 없을 줄…”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07 14:07수정 2021-04-07 14: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말씀드리기 쉽지 않지만, 투표해달라” 독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이른 아침에 투표를 하고 왔다. 나밖에 없겠지 생각했는데 이미 줄 서있는 주민들이 계셨다”면서 재보궐선거 투표를 독려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각자의 분주한 삶에도 투표를 저버리지 않는 모습에 뭉클했다. 오늘 꼭 투표장에 나서달라”면서 이같이 올렸다.

이어 그는 “이렇게 말씀드리기가 저로서도 쉽지 않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발걸음을 멈춰서는 안 된다. 오늘 단 하루다. 꼭 투표해달라.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가 “말씀드리기가 쉽지 않지만”이라고 언급한 부분은 자신의 임대료 논란 탓에 투표 독려를 하기가 어려운 상황임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앞서 전월세 5% 상한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한 박 의원은 지난해 7월 ‘임대차 3법’ 통과를 앞두고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 월세를 9.1% 올린 사실이 지난 1일 뒤늦게 알려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박 의원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 홍보디지털본부장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당 지도부의 경고를 받은 그는 지난 3일 임대료를 9.3% 인하해 재계약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