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페라가모’ 찾았다? 吳 측 “사진 속 구두는 국산 브랜드”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06 15:07수정 2021-04-07 1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006년 9월 21일 동대문 서울패션센터 개관식에 참석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6일 ‘내곡동 생태탕집’ 아들 A 씨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과거 내곡동 방문 당시 신었다고 주장한 페라가모 로퍼를 누리꾼이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오 후보 측은 “페라가모 브랜드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 후보는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오 후보가 신었다는 페라가모 로퍼 신발 사진을 찾기 위해 네티즌들이 총출동을 했다. 드디어 어떤 분이 사진 한 장을 찾아 올렸다. 2006년 9월 동대문서울패션센터 개관식 참석 당시 오 후보가 그 페라가모 신발을 신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가 언급한 ‘페라가모 로퍼’ 추정 사진은 전날 한 누리꾼이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확산됐다.

작성자는 ‘드디어 오세훈 페라가모 로퍼 찾은 것 같다(추정)’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2006년 9월 21일 동대문 서울패션센터 개관식에 참석한 기사 사진을 찾아냈다고 했다. 서울 중구의 한 지역언론에 실린 사진에서 오 후보는 은색 장식이 달린 검은색 구두를 신고 있다. 작성자는 내곡동 토지 측량이 2005년 이루어진 점으로 봤을때 시간적으로 근접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앞서 A 씨는 지난 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당시 오 후보의 옷차림 등에 대해 “하얀 면바지에 신발이 캐주얼 로퍼였다. 상당히 멋진 구두, 페라가모”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오 후보측 관계자는 동아닷컴과의 통화에서 “사진 속 오 후보가 신은 신발은 페라가모가 아니다”라며 “국산 브랜드를 신었다”고 일축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