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中왕이 만나 “한반도 평화 진전에 中 역할 요청”

뉴시스 입력 2021-04-03 16:30수정 2021-04-03 16: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서 소인수 회담 후 확대 회담 진행
"한중,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공동 목표…中 지지에 감사"
"내년 수교 30주년, 실질 협력관계 발전 방안 협의 희망"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3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 장관을 향해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실질적으로 진전해나갈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계속 건설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중국 푸젠성 샤먼의 하이웨 호텔에서 진행된 한·중 외교장관 확대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한중 양국은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 정착,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갖고 있다. 우리 정부는 중국 정부가 우리의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준데 대해 깊이 감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한중 관계에 대해 “양국은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정상 간 통화, 왕이 부장의 방한 등으로 고위급에서 소통을 계속 긴밀하게 유지해 왔다”며 “신속통로를 개설한다든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출범 등에서도 모범적인 방역 협력 사례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정 장관은 글로벌 경기 침체 상황에서도 양국 간 경제 교류가 원만하게 유지돼 왔다는 점을 강조하면 한중 실질 협력 논의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주요기사
정 장관은 “우리나라의 전체 교역량이 6% 이하 감소했지만 중국과의 교역은 2400억불 규모로 전년도 수준을 유지했다”며 “‘한중 문화 교류의 해’를 내년까지 연장했고, 코로나19로 위축된 양국 간 인적 교류가 회복되고 양국민 간 상호 이해와 우의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는 물론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이해 한반도의 실질적인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해서 심도 있는 협의를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중 외교장관은 오전 11시30분터 오후 1시15분까지 1시간 45분간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우장하오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가 참석한 소인수 회담을 진행했다. 이후 오후 1시20분부터 1시간 동안 장하성 주중국 한국대사, 최희덕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확대 회담을 가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