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나경원 캠프’ 합류…“정치는 안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4 14:43수정 2021-02-24 1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사무실에서 이수정 교수(오른쪽) 제3호 전문가 고문 영입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나경원 캠프’의 정책 고문으로 활동한다.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알’의 이수정 교수님이 나경원 캠프 정책 고문으로 합류해주셨다”고 밝혔다.

나 예비후보는 이 교수의 역할에 대해 “아동 인권 보호, 성폭력 방지 대책 수립 등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정책 설계에 도움을 주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님의 합류는 이번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가 결국 전임 시장의 성비위에 의해 촉발됐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를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 그는 “이 교수님은 성인지 감수성의 강화에 깊은 열정을 갖고 계시다”며 “서울시부터 철저하게 올바른 성의식을 확립해서 다시는 박원순 시장 성폭력 피해자와 같은 분이 나타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 교수님은 서울시가 보다 개방적인 다양성의 도시로 발전하기를 바라고 계신다”며 “글로벌 시대에 걸맞은 ‘다양성 서울’을 함께 만들어서 모든 시민이 갈등과 분열 없이 공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날 서울 영등포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나경원 캠프에 합류했다고 알리며 “제일 먼저 서두에 밝힐 것은 저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 자문을 여야 안 가리고 해왔고 앞으로도 나 후보를 위해 다양한 정책 자문을 할 예정”이라며 “권고 차원에서 도움을 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국민의힘의 ‘성폭력대책위 TF’, ‘재보궐 선거 경선준비위’에서 활동한 적이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