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050 탄소중립 흔들림 없이…세계와 성과 공유”

뉴시스 입력 2021-01-26 00:01수정 2021-01-26 0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후적응 정상회의 연설…정부 행동 의지 천명
"작은 규칙 마련·실천…개도국 적응 노력 도울 것"
"5월 2차 서울 P4G 정상회의…개최국으로 최선"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한국은 지난해 다짐한 ‘2050 탄소중립’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며 정부의 기후적응 행동 실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화상 회의로 열린 ‘2021 기후적응 정상회의’ 고위급 개막식 연설에서 “기후안심국가를 향한 제3차 기후적응대책을 마련해 올해부터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행동 규칙을 마련해 실천하고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디지털 혁신과 결합한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한편, 그 경험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발도상국의 기후적응 노력에도 힘을 보태겠다. 매년 진행해온 적응역량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발전시켜, 올해부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공동으로 기후적응 아카데미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적응위원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특히 “오는 5월 한국 서울에서 제2차 P4G 정상회의가 열린다”며 “기후적응을 포함해 기후위기 극복과 녹색회복을 위한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개최국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기후변화 적응은 기후변화협약과 파리협정의 양대 축의 하나다. 기후적응 정상회의는 코로나19로부터 탄력적인 기후 회복을 위한 행동을 가속하는 데 전념하는 세계 지도자 정상회의체다. 네덜란드가 첫 의장국을 맡아 개최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프란치스코 교황, 빌 게이츠 마이크로스프트 창업자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고위급 개막식에 초청 받았다.

이번 정상회의는 이날부터 24시간 동안 온라인 방식으로 ▲고위급 개막식 ▲글로벌 적응센터 회의 ▲장관급 대화 등 다양한 행사들이 개최된다. 참가자들은 보다 탄력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인 노력과 파트너십을 짜기 위해 종합적인 ‘적응 행동 의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2021 기후적응 화상 정상회의 연설문 전문>

존경하는 마크 루터 총리님, 반기문, 빌 게이츠,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글로벌 적응위원회 공동 의장님, 그리고 각국 정상 여러분,

파리협정 이행 원년을 맞아 ‘기후적응’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첫 정상회의에 함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기후적응’은 인간이 자연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지혜이자, 인류가 기후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살아가기 위한 노력입니다.

파리협정은 ‘온실가스 감축’에 주목했던 과거의 노력에 더해 모든 당사국이 함께하는 ‘기후적응’을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 요소로 규정했고, ‘인류와 지구를 위한 기념비적 승리’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한국 국민들은 자신이 좀 불편해도 자연과 더불어 살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기후변화에 적응하려는 인류의 노력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함께해왔습니다.

파리협정 체결 전인 2009년 ‘국가기후변화 적응센터’를 지정하고 2010년부터 5년 단위의 기후적응대책을 수립해 실천해왔습니다. 코로나로 힘겨웠던 지난해에도 국민과 정부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기후안심국가’를 향한 제3차 기후적응대책을 마련해 올해부터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은 지난해 다짐한 ‘2050 탄소중립’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입니다.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행동 규칙’을 마련해 실천하고,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디지털 혁신과 결합한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한편, 그 경험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해 나갈 것입니다.

개발도상국의 기후적응 노력에도 힘을 보태겠습니다.매년 진행해온 적응역량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발전시켜, 올해부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공동으로 기후적응 아카데미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글로벌 적응위원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합니다.

오는 5월 한국 서울에서 ‘제2차 P4G 정상회의’가 열립니다. 기후적응을 포함하여 기후위기 극복과 녹색회복을 위한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개최국으로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제2차 P4G 정상회의에도 깊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립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