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安-국민의힘 힘겨루기 그만…단일화 실패 시 공멸”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3 16:55수정 2021-01-23 1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자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뉴스1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자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3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힘의 단일화 힘겨루기는 이제 중단해야 한다”며 “단일화에 실패하면 책임과 상관없이 야권은 공멸”이라고 경고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단일화를 거부하거나 불복하는 사람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야권 승리에 절박한 시민들이 시작부터 단일화가 이뤄지기를 바랐지만 어찌됐든 안타깝게도 불가능해졌다”며 “이제는 서로 선의의 경쟁으로 각자 파이를 키워서 단일화를 대비해 야권 전체의 지지를 확대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필코 단일화’에 야권 모두가 합의한 만큼 극적인 막판 단일화는 반드시 가능할 것”이라며 “3자 필승론은 폭망”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3자 구도론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단독으로도 이길 만큼 지지를 키워나가겠다는 의지이고 단일화 주도권을 잡기 위한 치킨게임용 전술적 발언”이라며 “결코 단일화 반대가 아님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승리를 담보하는 단일화가 되기 위해서는 ‘상처뿐인’ 단일화가 아니라 ‘아름다운 원팀’ 단일화로 성사돼야 한다”며 “치고 박고 욕하고 비난하면서 단일화 되면 야권 전체의 파이를 결집시키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