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현직 검찰총장의 차기 대선 지지율 다툼은 비정상”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6 09:53수정 2020-11-26 0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스1
대선 도전 의지를 밝힌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 후보 지지도가 치솟는 상황과 관련해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책 ‘피크 재팬’을 쓴 브래드 글로서먼의 ‘자연과 정치는 진공상태를 싫어한다’는 말을 인용하며 “현직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 지지율 수위를 다투는 것은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 선진국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현상”이라고 썼다.

이어 “야당의 진공상태를 만든 것에 정치인으로서 책임을 느낀다. 비판하는 것을 넘어서 대안이 되는 정치를 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또 “1999년 정계입문을 하기 직전 저는 검사였다. 모든 직업이 그렇듯이 검사에게도 검사로서의 직업윤리가 있다”며 “윤 총장처럼 높은 지위에 올라가는 검사의 경우에는 더 엄격한 직업윤리가 요구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대개 권력을 가진 쪽에서는 자신의 편에 대한 수사는 하지 않아주기를 원하지만 권력을 쥔 쪽에서 일으킨 범죄에 대해 눈을 감으면 문제가 생긴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력은 영원할 수 없으니 영원히 진실을 숨길 수 없고, 결국 문제가 드러난다”며 “그런 식으로 검찰총장이 눈을 감으면 아래에서 일하는 검사들은 위축되고 더 눈치를 보게된다. 검사의 직업윤리를 지키려면 한 검사의 영웅적인 행동만으로 어렵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