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순, 與지도부 검찰 출석 지시 거부 “힘든 길 가겠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7 13:54수정 2020-10-27 1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사진=뉴스1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27일 “누구도 가지 않은 길을 가겠다”며 당 지도부가 지시한 검찰 자진출석을 거부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화상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전한 뒤 “(검찰 조사에) 안 나가겠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도 “검찰 소환에 동의하지 못하는 부분을 얘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정 의원은 화상으로 의총에 접속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 수사 관련 신상발언을 했다.

정 의원은 “검찰이 확정되지 않은 피의사실을 흘려서 피의자의 방어권을 무력화했다. 한 인생을 송두리째 파괴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철도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또 “면책특권이나 개인사 뒤에 숨어서 할 의향이 전혀 없다”며 “여러 가지 일정을 검찰과 조율하려고 했다”는 취지로 항변했다.

이어 “당에 부담을 준 것에 속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잠 못 드는 밤을 계속 이뤘다”고도 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김태년 원내대표가 다시 한 번 따로 (얘기)하겠다고 했다”며 “30일에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서 다시 (표결)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 4월 총선 과정에서 불거진 회계부정 의혹으로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청주지검은 정 의원이 수 차례에 걸친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자 지난달 28일 체포영장을 청구했으며, 이달 5일 국회에 체포동의요구서가 제출됐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