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민의 짐’ 사과하라”…이재명 “선의로 한 말, 유감” 물러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0 13:49수정 2020-10-20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짐’이라고 표현을 한 것을 두고 야당 의원들이 이 지사와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지사에게 당명 조롱을 사과하라면서 감사중단까지 거론했고, 버티던 이 지사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면서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국민의힘 박성민(울산 중구)의원은 경기도 홍보예산 문제를 지적하며 이 지사의 페이스북 내용을 지적했다. 그는 “최근 국민의힘을 ‘국민의짐’이라 하셨다. 너무 정치적인 발언 아닌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국민의짐’이라 표현하는 건 옳지 않다”고 따졌다.

주요기사
이에 이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충분히 말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런 얘기(국민의짐)를 들을 수 있느니 조심하시라 이렇게 얘기한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박 의원은 “지사님이 국회에 충고할 위치가 되나”라고 묻자 이 지사는 “저도 국민의 한 사람이어서 충분히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다른 당에 대해서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고, 이 지사는 “저는 충분히 지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짐’이라고 표현하는 게 예의를 지킨 것이냐”고 따져 묻자 이 지사는 “그런 얘기를 들을 수 있느니 조심하시라, 이렇게 얘기한 것”이라고 답했다.


같은 당 김은혜 의원도 “야당 대해 이런 식으로 말하면 국감 진행할 수 없다. 분명한 입장과 동료 의원에게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결국 이헌승 국민의힘 감사반장은 이 지사에게 “국정감사장에서는 동료 의원님들이나 참여하시는 의원님 소속 정당명에 대해서 명예를 훼손하거나 그것을 조롱하는 듯 한 언행은 자제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의 당명을 가지고, 국민의힘이라는 명확한 당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짐’이라는 조롱 어린 용어를 한 번도 아니고 반복해서 말씀하시는 것은 공인으로서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이재명 지사님, 정중하게 사과해주시고 진행해주셨으면 한다”고 중재에 나섰다.

그러자 한참을 생각하던 이 지사는 “반장님 말씀이어서 제가 한 번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이후 이 지사는 “사과는 마음에 있어서 하는 것”이라며 “저의 말씀은 ‘그러지 않길 바란다’는 선의에서였다는 말씀을 드린다. 다만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다를 수 있고, 또 상처받을 수 있는 점도 인정한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