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한 사람이 北 신원확인 불응?…정부·與만 “월북” 주장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9-25 15:36수정 2020-09-25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은 “불법 침입”, 유족 “표류” 월북 정황 없다는데
24일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해상에 정박된 실종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출처= 뉴시스
정부와 여당이 북한에 피격된 해수부 공무원을 두고 “월북을 시도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북한 측이 보내온 통지문에는 그가 월북했다고 추정할 만한 정황은 없어 논란이 되고 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측의 통지문 전문을 공개했다. 해당 통지문에는 “지난 22일 금동리 연안 수역에서 정체불명의 인원 1명이 우리 측 영해 깊이 불법 침입했다가 우리 군인들에 의해 사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적혔다.

이어 북측은 “강녕반도 앞 우리측 연안에 부유물을 타고 불법 침입한 자에게 80m까지 접근해 신분확인을 요구했으나, 처음에는 한두번,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리고는 계속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장문의 통지문에는 우리 정부가 주장한 ‘월북’에 대한 정황은 없었다. 북측 망명 의사를 밝히거나 북 정권에 우호적인 입장을 밝혔다는 내용도 찾아볼 수 없다.

주요기사
앞서 군과 정보당국, 더불어민주당 등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해당 공무원이 조류를 잘 알고 있고, 북한 선박에 월북 의사 등을 표시했다”, “이 씨가 월북을 시도했던 것이 확실하다”며 감청 등 이를 뒷받침할 근거 역시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군과 당국의 주장에 유족은 분통을 터뜨렸다. 피격 공무원의 친형은 다수의 매체와 자신의 SNS를 통해 “애 둘을 둔 공무원이 왜 월북하겠냐, 월북에 대한 낌새가 전혀 없었다”면서 “월북이 목적이라면 자신을 증명할 공무원증을 왜 놓고 갔겠냐”고 되물었다. 그는 동생이 실종될 당시 시간과 조류를 맞춰보면 월북이 아니라 표류라고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실종된 공무원을 월북자로 만들어 책임을 회피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또한, 장시간 바다에서 표류하던 이 씨가 살기 위해 북한군에게 월북 의사를 말했을 수도 있어 북한군 감청 내용을 그대로 믿을 수 없다는 추정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앞서 지난 2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이모 씨가 실종됐다. 다음날 북방한계선(NLL)너머 지역에서 발견된 이 씨는 북한군에 의해 사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참사가 벌어졌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