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北 반인륜적 살인·도발행위, 책임자 처벌 강력히 요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5 11:42수정 2020-09-25 1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지고 시신이 훼손된 사건에 대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반인륜적 살인 행위이자, 한반도의 평화와 대한민국의 위상을 흔드는 도발행위”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5일 페이스북에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일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그간 한반도 평화 구축에 노력을 기울여온 경기도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받아들이고 있다”며 “접경지역 1370만 경기도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도지사로서 북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당국에 책임 있는 해명과 사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재방 방지 조치를 (북측에 )묻는다”고 힘줘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이모 씨(47)는 지난 21일 실종돼 표류하다 22일 NLL 주변에서 북한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북한군은 이 씨의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웠다.

군 당국은 이 씨가 △선상에 신발을 벗어둔 점 △구명조끼를 입고 입수한 점 △빚이 수천만 원 있었던 점을 들어, 자진 월북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이 씨의 유족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군이 경계 실패의 책임을 돌리려 한다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24일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연 뒤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사과 등 조치를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영민 비서실장 등으로부터 NSC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와 정부 대책을 보고받고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