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정부·여당, 秋 돕는 이유? ‘윤석열 죽이기’ 잘해서”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18 11:05수정 2020-09-18 1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죽이기만 했으면 좋았을 걸, 검사 인사 기회에 아들 수사팀까지 우호 검사들로 꾸린 게 드러나”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은 18일 정부·여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두둔하는 이유가 ‘윤석열 죽이기’를 잘해서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부·여당이 전방위적으로 나서서 추미애 장관 살리기에 올인하는 이유가 뭘까 궁금하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추 장관이) 몇 차례 검사 인사를 통해 눈엣가시 같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무력화 시키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 총장의 강공 드라이브로 조국 법무부 장관이 낙마하고, 울산시장 선거 청와대 개입 수사와 기소, 유재수 감찰 무마 수사로 청와대가 쑥대밭이 됐다가 일거에 해결됐으니 청와대·정부·여당이 얼마나 좋겠냐? 그래서 추미애 장관 살리기에 올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죽이기’만 잘했으면 좋았을텐데, 윤석열 죽이는 검사 인사 기회에 아들을 수사하는 동부지검 검사들에 대해서도 장관에게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거나 수사 축소에 동조한 검사들로 수사팀을 꾸린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추 장관 보좌관이 매번 전화를 걸어 황제 휴가가 가능했던 것이 드러나고, 남편 명의로 어떤 여성이 직접 휴가 청탁한 것이라는 보도까지 이어져 정부·여당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곽 의원은 여권 인사들이 “비판하고 실체를 규명하는게 하등 이상할 것이 없다(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청년들이 갖는 허탈함을 알기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박용진 의원)”, “보좌관이 전화한 것은 사실(김남국 의원)” 등 발언한 것을 언급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이 추 장관을 포기한 것이 아니냐는 설이 나오고 있지만, 추 장관의 반격을 우려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장관 때처럼 검찰 수사가 나올 때까지 기다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