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복구 마친 현장 찾은 김정은

노동신문 뉴스1 입력 2020-09-16 03:00수정 202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앞줄 가운데)이 수해 복구 작업을 마친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찾아 현지지도에 나섰다고 노동신문이 1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충직한, 강한 혁명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 당과 국가의 자랑 중 제일 큰 자랑이고 김정은이 지니고 있는 가장 큰 복”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 뉴스1
주요기사

#북한#김정은#수해 복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